파워볼 분석법

확률로써는 로또에 승산이 없습니다.

통계 물리학을 이용하여 회귀 분석을 통해 적절한 값을 찾는 것이 1등 당첨의 확률을 높이는 유일하고 가장 희망적인 방법일 것입니다.

그러나 로또는 2020년 1월 23일 현재까지 894 회차밖에 진행되지 않았습니다.

1등번호의 총 가짓수가 8백만개가 넘으므로 아직 0.009%밖에 안되는 표본만 주어졌을 뿐입니다.

이렇게 작은 표본으로는 통계 물리학이니 점성술이니 아무 효과가 없다는 점에서 다 같을 것입니다.

파워볼을 알고 계십니까?

5개를 선택하는 1 ~ 28의 일반볼과 하나를 선택하는 0 ~ 9까지의 파워볼.

6/45 로또보다 선택의 갯수가 적어 총 가짓수는 일반볼의 경우 98280가지이지만 일주일에 한번이 아닌 5분에 한번씩 추첨하기 때문에 표본은 현재 무려 64만개가 넘습니다.

바둑의 경우 로또보다도 더 많은 경우의 수가 존재합니다.

때문에 영원히 사람의 영역에만 존재할 줄 알았던 바둑. 그러나 알파고는 인간을 꺾었고, 그 비결은 모든 경우의 수를 생각하는 것이 아닌, 무작위로 추출하여 그 중 가장 승산이 높은 방법을 택하는 것이었습니다.

이를 몬테카를로 트리탐색 이라고 합니다.

파워볼도 마찬가지 입니다.

이미 수많은 데이터가 축적되었고 이를 바탕으로 통계에 근거해서 가장 높은 확률로 파워볼을 예측할 수 있게 된 것입니다.

먼저 파싱을 통해 이 방대한 데이터들을 축적했습니다.

그리고 학교에서 배운 알고리즘을 토대로 전체 출현 갯수, 출현 패턴, 최근 출현 빈도 패턴, 일별 패턴, 회차별 출현 패턴 등에 최적의 밀도를 부여해서 바로 다음 회차에 나올 일반볼을 예측할 수 있습니다.

물론 확률은 그리 만만한 상대가 아닙니다. 

카오스이론에서도 보듯 각각의 모든 회차에서 나올 확률은 전부 같지만 무한히 큰 회차까지는 총 나온 횟수가 같아야 하므로 초반에 적게 나왔다면 후반에는 나올 확률이 높은 스스로 모순된 개념을 가졌기 때문입니다.

두근두근한 마음으로 소스 코드의 결과와 파워볼의 결과를 매치해보면서 확률 게임이 정말 어렵다는것을 알 수 있을것입니다.

일반볼 5개중 3개는 어렵지 않게 예측 할 수 있었지만 5개를 모두 맞추는 것은 정말 운이 따라야 한다는 걸.

그렇지만 우리는 포기하지 않습니다.

나눔로또에서는 볼의 숫자를 맞추는 것 뿐만이 아니고 일반볼 5개의 숫자합에 대해 홀/짝 대/중/소 또한 배팅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각각의 볼은 정말 어디로 튈 지 모르는데 반해 그 볼들이 모인 합을 추적한다면 이는 충분히 예측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다음 회차에 나올 볼 중 3개를 알고 있다면, 이는 숫자합에 지대한 영향을 끼치기 때문입니다.

즉, 큰 숫자 3개를 예측한다면 숫자합은 절대로 ‘소’가 나올 수 없음을 알 수 있습니다.

반대로 작은 숫자 3개를 예측한다면 숫자합은 절대로 ‘대’가 나올 수 없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