벳헬프 > 베팅 노하우 > 토토 노하우 > 토토 노하우 – 픽스터

토토 노하우 – 픽스터

최근 인터넷에 네이버든 다음이든 구글이든 스포츠 관련된 내용으로 검색을 하다보면 픽스터라는 단어를 심심찮게 들어보셨을 겁니다.

아시는 분들이야 픽스터가 뭔지 잘 아시겠지만 정확히 픽스터의 뜻을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서 픽스터에 대해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원래 근원이 해외에서 tipster 라는 말로 국내에 들어오기 시작을 했습니다.

(경마나 각종 스포츠) 정보제공자 라는 뜻이죠.

국내에는 정확히 언제 시작 되었다라는 명시는 없지만 제가 알기로는 2012 년 즈음 부터 정식 픽스터들이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그 당시에 팁스터가 픽스터라고 약간 변경되어지고 통상화가 된건 픽스터로 국내에는 더 많이 알려지게 되었죠.

아무튼 그 당시에는 픽스터가 뭔가 하는 사람들도 많았고 인터넷 창에 검색을 해도 3-4 명 정도 밖에 검색이 되지 않을 시절이었습니다.

암튼 제가 처음 활동을 시작했을 2013년도에도 그렇게 활동픽스터가 많지는 않았습니다.

그러던 픽스터가 점점 하나 둘 늘어나고 일명 총판식 무료픽스터가 마구 잡이로 생겨 난건 2014 년 월드컵 쯤부터 였던거 같습니다.

각종 카페나 블로그에 하루에 수백 수천개의 글을 찍어내고 허위 정보로 근거 없는 유혹의 글로 수많은 사람들을 속이고 불법 사이트 가입을 요구하는 가짜 픽스터가 생겨 난겁니다.

처음에는 당연히 픽을 공짜로 준다고 하니 많은 사람들이 너도나도 가입을 하고 그러다 잘맞는 날도 가끔 있으니 점점 빠져 들게 되는데 적중률이 대부분 좋지 않기 때문에 나중에는 돈을 상당히 잃게 되고 그 돈은 결국에 토사장과 그 총판픽스터들이 다 먹게 됩니다.

문제는 그런 픽스터가 너무 많이 지게 되니 이 총판 픽스터들과 토사장들도 나중에는 아예 땄을때도 돈을 주지 않고 먹튀를 하고 잃었을 때는 그냥 먹고.

이런 현상이 번지게 된겁니다.

그렇게 시간이 지나가면서 이름 없는 수백 수천개의 픽스터가 생겨났다가 한두달 뒤 사라지고 또 다른 이름으로 다른 픽스터가 생겨나고 사라지고 반복을 하게 된거죠.

그러는 와중에 네이버 로직이 변경되면서 픽스터들이 인터넷에 글을 써도 일반적인 방법으로는 잘 노출이 되지 않게 바껴버리면서 그런 일들이 조금씩 사라졌습니다.

네이버로 많은 사람들이 검색을 하기 때문에 그 뒤로는 악성 총판들이 활동을 다음이나 구글 쪽으로 많이 넘어 갔지만 그쪽은 워낙 어두운 키워드가 검색이 많이 됩니다.

지금도 유튜브나 구글에 픽스터 관련 검색을 해보시면 수천개의 글들이 하루에도 엄청나게 쏟아지고 그걸 보고 현혹되서 사기를 당하시는 분들이 조금 있긴 있습니다.

제가 블로그에 각종 뉴스거리나 사기 유형이나 대처 방법에 대해서도 많이 글을 올렸고 상담을 통해서도 미연에 방지해드린것도 아주 많습니다.

마지막으로 다시 말하면 픽스터는 스포츠든 실시간이든 정보를 분석해서 선택을 도와드리는 사람이라는 뜻입니다.

무료라는 말에 넘어가고 일면식도 없는 사람이 우리는 가족이다 라면 친한적 상냥한척하면 가족방에 유도하고 그런 어이가 없는 속셈에 더이상 당하지 않길 바라면서 다시 한번 픽스터의 의미를 잘 새기시길 바라겠습니다.

픽을 받기 전에 무조건 확인해야 되는 사항들

포스팅 내용이 기계적인지.

매일 반복적인 글로 도배를 하는지.

글의 신뢰도가 어느 정도 되는지.

충분히 확인을 하시고 좋은 픽 선택해서 받아보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