벳헬프 > 나이트라이프 > 라멜 다이어리 > 필리핀 밤문화 그 속의 블랙홀에 빠져 유치장 생활을 하게되다 – 1

필리핀 밤문화 그 속의 블랙홀에 빠져 유치장 생활을 하게되다 – 1

심심한 하루  

침대에서 리프(우리집 애완견)와 함께 딩굴딩굴 놀고있는데

걸려오는 한통의 전화

” 유석 브라더 “

셀폰에 뜨는 반가운 이름!  

예전에 같이 가이드하던 형님으로

한국에 들어가신지 6개월즈음 지났을때..

그렇게 반가운 09**로 시작되는 번호로 전화가 온다

이말은 즉 형님이 다시 필리핀으로 돌와왔다는것!

좀 뜸들여서 전화를 받는데, 이전화만큼은 바로 받고싶다

” 여보세요? “

” 라멜이냐? 잘지냈냐? ^_______________^ ”  

” 네형님!! 들어오셨군요!! “

짧은 전화속 조우가 이어졌고,

말라떼에 계신다며 놀러가자고 하신다.

” 필리핀은 왠일로 오셨어요?ㅋ 다신 안올것처럼 하시고 가시더니… ”  

” 놀러왔다 임마 ㅋㅋ 니가 오늘 내 가이드해! 가이드비는 외상으로~ “

역시 입담이 대단하시다.

알겠다하고 서둘러 준비를한다.

현재시간 오후 10시

오후늦게까지 잠을 잔 덕택을 오늘 보는구나

후드티 하나에 반바지 그리고 나이키 신발을 신고

아무것도 들어있지 않은 가방 하나를 메고 밖으로 나간다.

역시 나가면서 로비에서 항상 수고해주시는 우리 가드님들에게

윙크 한번을 날린다

이때 가드가 평소에 하지 않는 말

” be careful sir! “

이말을… 잘 숙지했어야됬는데.

아무렇지도 않게 알았다고 고맙다 하고 나온다.

택시를 타고 말라떼로 향한다.

10분 내로 도착할 것 같은데

그사이를 못참고 형님에게 다시 전화가온다

” 다와가냐? 빨리와! “

” ㅡㅡ^ 전화받고 30분도 안지났거든요? “

” ㅋㅋㅋ 나 지금 로빈손 앞에 있으니 일루와 “

” 네 “

차도 막히지 않는데 길거리에서 기다리고있을 형님을 생각하여

기사에게 20페소 더 준다고 20k만 더 밟자고 한다.

말이 무섭게 떨어지는 Yes sir!

무서운 속도로 10분거리를 5분만에 와버린다.

기사에게 약속한 20페소를 더 추가하여 내고

밖으로나와 형님이 어딨는지 스캔한다!

저 멀리 로빈슨 입구에서 낯 익은 모습이 보인다.

담배를 피며 옆에 누군가와 애기를 하고있다.

혼자오신게 아니었나?

근데 그게…

내시야에 조금씩 들어오는 형님의 모습과 그 옆에 애기를 나누고있는 사람은…

바클라 ㅡㅡ;;

너스레를 떨며 바클라와 장난을 치고있다 ㅡㅡ;;

이런 엉뚱한 매력(?) 을 가진 형님을 보니 다시한번 반갑다!

형님 바로 옆에 다가가서,

형님! 하고 소리를 지르니 나에 접근을 알지 못하고 그저 바클라랑 노느라고 정신만 팔려있던 형님이

소스라치게 놀란다!

귀엽기도 하셔라 ^ㅡ^

반년만에 봐서 그런지 반가움은 두배.

그렇게 로빈손앞에서 서로 포옹하고 하이파이브하며 최고의 재회를 한다.

소주한잔 마시러 가자면서

바로 옆 마루(MARU) 한식당으로 자리를 옮긴다.

” 오래기다리셨어요? “

” 응 5분이나 기다렸다고! “

” 뭐예요~ 그럼 아까 전화할때 어디계셨는데요? “

” 호텔 ㅋ “

ㅡㅡ^

” 내가 출발할때 빨리오라고 말을해줘야 대충 맞게 도착할거라 싶었지 “

” ㅡㅡ; ” 

식당에 들어서는 입구의 가드가 유석형님을 보자 무척이나 반가워한다

식당내로 들어서자 이어지는 환대

‘ 우씨 ㅡㅡ 나도 오랜만에 오는건데 나쁜넘들 나한테는 아무런 반가움을 보이지 않다니  ‘

형님도 반가우셨는지 식당 직원들에게 100페소씩 뿌리며

빠살루봉(선물) 이라 한다

다행히 식사를 하고 있는 테이블이 없어서 다행이지..

사람들 있었으면 완전 어글리코리안 될 뻔.. ㄷㄷ

(필리핀 밤문화 여행 오시는 분들이 첫 방문후 두번째 방문때 흔히 하는 더티액션)

하기야.. 사람들이 있었더라면 

형님이 이런 행동을 하지 않았겠지..

푹신한 쇼파쪽을 선택해 6-8명이 않는 테이블에

둘이 앉아 의자에 다리를 뻗고 시원한 에어컨 바람을 잠시 맞는다.

팁은 100페소씩 6~7명한테 나눠주더니

나보고 돈없다고 먹고싶은거 먹고 내가 쏘란다. ㅡㅡ^ 핰

넉살이 좋아 손님들에게 줄곧 팁도 많이 받아내던 예전 형님 가이드 시절이 떠오른다.

지갑을 열어 집안 사정을 확인을하니

2만페소가 넘는 금액이 들어있다.

오잉? ㅡㅡ;; 돈이 왜이렇게 많지?

가만 생각해보니 어제 우리집 가정부 아떼 월급날이라서 돈 찾아놓고

오늘 늦게 까지 자느라고 못 주고 나왔구나!!

아! 돈 이렇게 많이 가지고 오면 안되는데..

있는 돈 그대로 물거품처럼 사라지는데…ㅠ

2만페소면 50만원돈이다 ;;

형님이 내 지갑사정을 빼꼼히 쳐다본다

” 야!! 너 돈이 왜이렇게 많어? 그거 천페소짜리지? “

” ㅡㅡ…..ㅠ ”  

와우! 오늘은 굳었네! 우리 라멜이 형님 챙긴다고 이렇게 까지 해줄줄이야!! “

” ㅡㅡx2….ㅠ “

형님이 고르시라 메뉴를 드리니

자기는 밥먹고왔다고 너나 먹으라 하신다.

마루 – 이 지겨운 메뉴들

1년동안 100번은 넘게와서 먹는 것 같아.. 선뜻 먹고싶은 메뉴는 없다.

술을 마실거니..

안주로 대충 옥돔 한마리를 시킨다.

그렇게 서로간의 근황을 물으며

앉은 자리에서 게눈 감치듯 소주 4병을 올린다.

술을 오지게 잘드시는 유석형님은 한병을 더 시키려 할때

재빠르게 cut한다!

” 형님 뭔 술을 이렇게 드실라고 하세요. 저 죽는거 보고싶으세요? ”  

” 아 미안 라멜아~ 니 주량을 1차에서 다채웠구나! “

그렇다. 내 주량은 2병인데..

어찌나 술을 급하게 마셔되는 분이라.. 

따라 가면 개거품 물고 집에 들어오기 쉽상이다.

계산서를 달라고 애기한다

식당 매니저가 나에게 조르르 다가오더니

” sir – already paied “

이미 계산이 됬다고 전한다.

엥? 이건 또 무슨 말이야-?

가자 라멜아~! 내가 이미 계산 했다. 새끼~ 쫄기는 ㅋㅋ 그래도 여행객이 돈쓰는게 아직은 한국 문화야! “

그렇게 형님이 먼저 식당문을 쿨하게 나선다.

벙뜬 나는 매니저에게 어찌된일이냐고 묻는다

식당 매니저 왈

” 유석님이 만페소를 달아놓으셨다고.. 4일동안 계시면서 본 식당만 이용할거니… 먹을때마다 계산하기 번거롭다고.. “

잠시 화장실 다녀온 사이에 카운터와 모종의 거래가 있었나보다.

아무튼! 사람 깜짝 깜짝 놀래키는데 뭐 있다 ㅡㅡ;

아주 그냥 돈을 보따리로 싸오셨나보네.

그렇게 형님과 목적지도 정하지않고 밖으로 나와 입에 담배를 문다.

담배 한대를 피고있는데 형님과 내앞으로 노신발 아이들이 몰려든다

머리를 쓰담쓰담 하더니

형님 지갑에서 100페소짜리를 꺼내시더니 아이들에게 주신다.

” You buy food!! hah?!! “

꼭 음식을 사먹으라는 멘트까지 잊지않고 날려주신다.

역시 스타일 변하지 않는구나.

예전 가이드할때 자신이 받는 팁보다 손님들 모시고다니며 이쪽 저쪽 주는 팁이 더 많을 정도로

후하게 필리피노를 후원해주셨던 기억이 스쳐지나간다.

” 형님.. 돈좀 그만 날려요 “

” 뭐 임마! 돈쓰러 왔는데 써야지 “

” 차라리 불우이웃에 기부를하세요 “

” 불우이웃? 그럼 이 꼬맹이들은 불우이웃이아니냐? “

” ㅡ,ㅡ(할말없음) “

” 어디갈까? ”  

” 어디가고싶은데요? ”  

” 흠….. ”  

” 니가 골라 왼쪽으로 갈래? 오른쪽으로 갈래? “

” 아니 어디가실건데요… ”  

” 그냥 고르기나해 “

” 흠… 오른쪽으로요..(그나마 밝아보이는 곳을 선택한다) “

” 그래 그럼 오른쪽으로 가자! “

형님 뒤를 쫓아  당도한곳은 하야트 카지노!!

뭐야 ㅡㅡ;; 이건… 생전 카지노 안하시는 분인데.. 왠일로?

” 형님 카지노 안하시잖아요 “

” 응.. 할줄도 모르고 관심도 없어 “

” 근데 왜오셨어요? ”  

” 내 여행 운수좀 확인하고 싶어서 “

사람들이 많이 모여있는 바카라 테이블을 가더니 

만페소를 딜러에게 칩으로 바꾼다.

1000페소 짜리 칩을 10개를 주려고하자

“노노” 하시며 만페소 칩 짜리 하나를 요청한다.

칩을 바꾸고 기다렸던 다른플레이어들에게

“쏘리쏘리”를 하시며 뱅커쪽에 만페소를 올린다.

500페소 1000페소 걸고 하고있는 서민들의 게임에

만페소 칩하나가 올라오자 주위에있던 사람들 눈이 휘둥그레 진다.

딜러가 적지 않은 금액이 올라오자

자리에 앉으셔서 카드를 오픈하세요라는 제스처를 취하지만

형님은 괜찮다고.. 같이 뱅커에 건 500페소 짜리 플레이어 분에게 카드를 오픈하시라 한다.


다음편 보기